상단여백
HOME 산업뉴스 네트워크·콘텐츠
U+우리집AI, 시각장애인 고객 위한 ‘AI 음성도서관 서비스’ 오픈
LG유플러스는 LG상남도서관과 함께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를 제공하는 AI서비스인 ‘책 읽어주는 도서관’을 6일 출시한다. [사진=LG유플러스]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LG유플러스가 6일 LG상남도서관과 함께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를 제공하는 AI서비스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를 출시한다. 책 읽어주는 도서관은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가 적용된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에서 LG상남도서관이 보유한 1만권 이상의 음성도서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시각장애인 고객들은 클로바 플랫폼이 탑재된 모든 AI스피커에 “클로바, LG상남도서관 시작해줘”라고 말하면 소설, 인문, 수필, 예술 등 다양한 장르의 도서 콘텐츠를 바로 들을 수 있다.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에는 매달 30여권, 연간 총 400여권 이상의 신간도서가 꾸준하게 추가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시각장애인들이 활용할 수 있는 최신 콘텐츠가 부족해 정보 접근이 어려웠던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서비스는 모든 시각장애인(1급~6급)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책을 직접 넘기기 어려운 지체/지적/뇌병변장애인(1급~3급)도 편의 제공을 위해 무료 이용이 가능토록 했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책 읽어주는 도서관 사이트에서 회원 가입 후 ‘네이버 클로바’ 앱의 ‘스킬 스토어’ 메뉴에서 로그인을 하면 된다.

양측은 향후 음성도서 콘텐츠를 추가 확보하는 것은 물론, AI스피커 외에 다른 플랫폼으로도 서비스를 확장하는 등 시각장애인들의 정보격차 문제 해소에 양사의 협력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앞서 지난 9월 시각장애인 전용 콘텐츠를 제공하는 AI서비스인 ‘소리세상’을 출시, 2월과 5월에는 시각장애 가정 1000가구에 AI스피커를 보급한 바 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