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네트워크
U+우리집AI, 시각장애인 고객 위한 ‘AI 음성도서관 서비스’ 오픈
LG유플러스는 LG상남도서관과 함께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를 제공하는 AI서비스인 ‘책 읽어주는 도서관’을 6일 출시한다. [사진=LG유플러스]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LG유플러스가 6일 LG상남도서관과 함께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도서를 제공하는 AI서비스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를 출시한다. 책 읽어주는 도서관은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가 적용된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에서 LG상남도서관이 보유한 1만권 이상의 음성도서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시각장애인 고객들은 클로바 플랫폼이 탑재된 모든 AI스피커에 “클로바, LG상남도서관 시작해줘”라고 말하면 소설, 인문, 수필, 예술 등 다양한 장르의 도서 콘텐츠를 바로 들을 수 있다.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에는 매달 30여권, 연간 총 400여권 이상의 신간도서가 꾸준하게 추가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시각장애인들이 활용할 수 있는 최신 콘텐츠가 부족해 정보 접근이 어려웠던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서비스는 모든 시각장애인(1급~6급)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책을 직접 넘기기 어려운 지체/지적/뇌병변장애인(1급~3급)도 편의 제공을 위해 무료 이용이 가능토록 했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책 읽어주는 도서관 사이트에서 회원 가입 후 ‘네이버 클로바’ 앱의 ‘스킬 스토어’ 메뉴에서 로그인을 하면 된다.

양측은 향후 음성도서 콘텐츠를 추가 확보하는 것은 물론, AI스피커 외에 다른 플랫폼으로도 서비스를 확장하는 등 시각장애인들의 정보격차 문제 해소에 양사의 협력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앞서 지난 9월 시각장애인 전용 콘텐츠를 제공하는 AI서비스인 ‘소리세상’을 출시, 2월과 5월에는 시각장애 가정 1000가구에 AI스피커를 보급한 바 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빠르게 도입되는 음성인식 서비스, 자연어처리 기술 특허출원도 급증세 iconLGU+, AI 소셜 음악퀴즈 서비스 ‘뮤직큐’ 출시 iconLGU+, 'U+우리집AI' YBM 영어말하기 서비스 출시 iconLGU+, 시각장애인 전용 AI서비스 ‘소리세상’ 출시 icon구글, 음성인식 AI스피커 ‘구글홈’ 18일 한국시장 출시 icon일반가전을 IoT가전으로 사용한다…’U+ AI리모컨‘ 출시 iconKT, AI 음성인식 개발보드 ‘AI 메이커스 키트’ 출시 icon"헤이 클로바, 피자 시켜줘"… 네이버, AI스피커 '음성쇼핑' 기능 도입 iconSKT, 국내 전통문화 콘텐츠 10만개 AI스피커에 심는다 icon미니언즈 캐릭터가 AI스피커로…LGU+ ‘프렌즈+ 미니언즈’ 스피커 출시 icon아이돌 팬심 저격, ‘U+아이돌Live’ 다운로드 12만건 돌파 icon카카오 AI 플랫폼 ‘카카오I’, 아이파크 아파트에 탑재된다 iconLGU+, 스마트홈 서비스 체험 팝업스토어 ‘U+라운지’ 오픈 icon마블 캐릭터가 AI스피커로…LGU+, ‘U+AI_어벤져스’ AI스피커 출시 icon카카오, CJ헬로와 맞손…‘카카오미니’ 케이블TV 제어 서비스 시작 icon카카오·호반건설, 홈IoT 기술 공동개발 협약 체결…스마트홈 생태계 확장 icon시각장애인 위한 음성안내 앱(App) 나왔다 icon디스플레이 탑재형 AI스피커 나왔다, SKT ‘누구 네모’ 출시 icon디스플레이 일체형 AI스피커 뜬다…이통3사, 서비스 경쟁 시작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