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모바일 포토
SKT·인스타그램, 디지털 광고 생태계 활성화 '맞손'
8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SK텔레콤 하형일 통합서비스혁신센터장(왼쪽)과 인스타그램 짐 스콰이어스(Jim Squires) 비즈니스&미디어 부사장이 디지털 광고·마케팅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SK텔레콤이 인스타그램과 5G 시대에 맞은 새로운 광고 기법을 활용한 디지털 광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력에 나선다.

SK텔레콤은 8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SK텔레콤 하형일 통합서비스혁신센터장, 인스타그램 짐 스콰이어스 비즈니스&미디어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광고·마케팅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것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에 따라 양사는 인스타그램의 새로운 광고·마케팅 기법을 국내에 적용할 시 관련 내용을 협의하기로 했다.

아울러 인스타그램에서 사진·동영상을 24시간만 공유하는 기능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와 세로형 동영상을 기본 제공하는 인스타그램의 동영상 앱(IGTV) 등 다양한 서비스를 활용하고 콘텐츠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앞서 양사는 지난 3월 SK텔레콤의 10대 중고생 고객을 대상으로 모바일 메신저인 ‘페이스북 메신저’를 데이터 소진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로레이팅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협력을 진행해왔다.

SK텔레콤 하형일 통합서비스혁신센터장은 “ 5G 네트워크 경쟁력과 AR·VR 등 실감형미디어 기술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글로벌 SNS와 결합해 디지털 광고·마케팅 분야의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며 “5G 시대에 중요해질 미디어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디지털 플랫폼 강자와의 협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인스타그램 짐 스콰이어스 부사장은 “SK텔레콤과 장기적 협력을 통해 인스타그램 스토리, IGTV에서 스스로를 표현하고 타인과 소통하는 새로운 방법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